150312 예비군 이야기

예비군 훈련 갔다가 주워들은 이야기 몇 개. 6시간동안 입 한번 안 열고 열심히 주변 사람들 떠드는 거 훔쳐 들었다. 생각해 보니까 뭔가 찌질하네 ㅋㅋㅋ

1. 인형뽑기 사업

내 뒤에 앉아 있었던 덩치 큰 엉아는 아버지, 삼촌과 함께 인형뽑기 사업을 한다고 했다. 제법 잘 돼서 얼마 전엔 300만원짜리 오토바이도 하나 뽑았다고. 뽑기 기계 하나당 가격은 200만원 정도인데, 이걸 가지고 편의점이나 도로변에 월세를 내고 설치하는 거라고 한다. 월세는 편의점 같은 경우 25만원 정도고, 도로변은 15만원 정도인 모양. 지금 52대 정도를 굴리고 있는데, 하루종일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수금하고 인형 채워 넣느라 운전만 12시간씩 한다고 했다.

2. 동대장은 5급 사무관

지역(주로 동 단위다) 예비군 훈련을 담당하는 동대장은 군인이 아니라 공무원인데, 5급 사무관이라고 한다. 우리 동네 동대장 아저씨 같은 경우 전역 후 열심히 공부해서 작년 말 합격했다고. 경쟁률은 10대 1 정도였다고 한다. 68년생인가 그랬는데, 아들 뻘 되는 예비군들의 무례를 애써 무시해 가면서 훈련을 진행해 가는 게 짠했다. 동대장 아저씨는 훈련 도중 갑자기 한숨을 쉬면서, ‘여러분들 지금 다니고 있는 직장 열심히 다니세요’라고 했다. 먹고 사는 게 정말 보통이 아니라며.

3. 복장(태도)이 중요해지기 시작하면

예비군에서 제일 중요한 게 복장이다. 지퍼 채워야 하고, 고무링 해야 하고, 쓰지도 않는 모자 꼭 가져가야 한다.

지금까지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겼는데, 이게 왜 중요한지 모르겠으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어처구니없는 걸 중요하게 여기는 조직은 군대 말고도 많기 때문이다. 이런 조직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라도, 군대에서 도대체 왜 복장이며, 목소리 크기며, 태도며, 멘탈 같은 걸 그렇게도 강조하는지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뭐긴 뭐겠나. ‘고작 이런 것들’이 아니면 사람을 가를 수 없기 때문이지. 유지시키는 게 고작이거나, 쓸데없이 비대하거나, 성과라는 게 너무 주관적인 조직일 경우 이런 ‘낭비’가 일어나기 쉽다고 본다. 군대가 대표적이겠고. 대기업도 그렇고.

그래서 말인데, 조직 내에서 ‘애티튜드’라는 단어가 빈번하게 나오기 시작하면,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신호탄으로 받아들여도 좋지 않을까. 하다하다 할 게 없어서 태도 걸고 넘어지기 시작하는 것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생산적인 조직 내 정치를 근절하고 싶다면, ‘멘탈’ ‘태도’ ‘정신력’ 같은 단어들부터 조심하자. 이 단어들이 나빠서가 아니라, 이 단어들이 굳이 입밖으로 튀어 나와야 하는 맥락이 대체로 나쁘기 때문이다.

4. 스트레스의 원인 – 통제, 접근성, 가치

한 저명한 심리학자에 따르면, 스트레스의 원인에는 세 가지가 있다고 한다.

  1. 통제: 자신이 상황을 통제할 수 없을 때
  2. 접근성: 자신과 가까운 사람 – 가족이나 연인, 친구 같은 – 과 닿을 수 없을 때
  3. 가치: 자신이 하는 일에서 정당성을 느낄 수 없을 때

이 이론대로라면, 어떤 회사가 1) 안정적이고, 2) 단합 잘 되고, 3) 유의미한 방법으로 돈을 벌 수만 있다면 구성원들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회사를 다닐 수 있다. 물론 몹시 비현실적인 이야기긴 하지만. 그래도 회사가 뭘 추구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힌트를 줄 수 있는 이론인 것 같다. 가치를 지향할 것. 그 가치에 공감하는 동료를 찾을 것. 그리고 생존의 압박을 덜 느끼는 비즈니스를 할 것.

말하면서 <제로 투 원>을 떠올렸다. 피터 틸이 묘사한 페이팔의 모습이 대충 위에서 이야기한 것과 비슷했던 것 같기 때문이다. 나름 가치 중심적이면서 끈끈한 집단이었고, 이른바 창조적 독점을 통해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고. 물론 개인적으로 <제로 투 원>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여러 가지가 이유가 있는데, 어줍잖게 까느니 강규영 씨의 독후감 링크를 거는 게 훨씬 나을 듯. 오랜만에 읽으니까 너무 좋다…인규형 소개로 곧 뵙기로 했지롱.

참고로 예비군에서 이 이론(?)을 설명해준 이유는

  1. 강인한 멘탈로 불확실한 상황이 주는 공포를 이겨내고
  2. 뜨거운 전우애로 가족보다 끈끈한 정을 느끼고
  3. 조국을 지킨다는 자부심으로 가슴벅찬 보람을 느끼자

고 얘기하기 위해서였다…

150312 예비군 이야기

141121 – 강남역 독토 번개

141121a

금요일 밤, 강남역에서 독토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언제나 함께해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친구들이지만, 이날은 왠지 특별했습니다. 딱히 특별할 이유가 있었던 것 같지는 않은데…어쨌든 오랜 시간이 지나도 이 사진을 보면 이날 나눈 대화가 기억날 것 같습니다.

제가 독토를 하는 이유는 크게 네 가지입니다.

첫째, 강제로 책을 읽게 됩니다. 저는 훌륭한 삶은 지성 없이 만들어질 수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지적 활동을 할 정도로 부지런한 사람은 못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독토 덕분에 읽게 되는 한 달에 한 권의 책은 저에게 무척 소중한 지적 자극입니다.

둘째, 생각을 하게 됩니다. 독토 과제를 할 때마다, 저는 지난 한 달동안 저에게 가장 주요한 화두였던 것들에 대한 제 생각을 글로 정리합니다. 가끔씩은 제 고민과 책의 주제가 심각하게 동떨어져 엮기 힘들 때도 있지만, 신기하게도 대부분 어떻게든 연결이 되더군요.

셋째, 말빚을 지도록 합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사람들 앞에서 끊임없이 인간과 사회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큰 부담입니다. 그렇지만 소중한 부담입니다. 사람은 무척 변하기 쉽고 나약하기 때문입니다.

넷째, 더없이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이러니 저러니 해도 이게 가장 주요한 이유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따로 약속을 잡고 시간을 맞추지 않아도 한 달에 한 번씩 친구들과 모일 수 있는 모임이 있다는 것처럼, 삶에서 감사하고 자랑할 만한 일은 흔치 않기 때문입니다.

141121 – 강남역 독토 번개

신촌의 한 참치집

오랜만에 신촌에서 저녁을 먹었다. 그것도 무려 참치. 물론 처음부터 참치를 먹으려고 했던 건 아니었다. 난 거지니까. 그냥 걷다가 ‘2만 2천원에 신선한 참치회가 무한리필’이라고 쓰여 있길래…어쨌든 큰맘 먹고 참치집에 들어갔다. 그리고 들어가자마자 주인 할머니한테 혼났다.


“2만 2천원짜리 무한리필 메뉴 주시겠어요?”

“그거 시켜봤자 먹을 거 하나도 없어! 스페셜(2만 8천원짜리) 시켜!”

“저희가 돈이 별로 많지 않아서요…^^;;;”

“고작 6천원 차인데 뭘 그렇게 쫀쫀하게 굴어!”

“죄송한데 그러면 그 중간에 있는 2만 5천원짜리 메뉴로 하면 안 될까요…?”

“안 돼!”

“저희가 돈이 정말로 없어서요…”


아니, 먹을 거 하나도 없으면 그 메뉴는 왜 만든 거야…어쨌든, 우여곡절 끝에(!) 2만 5천원짜리 메뉴를 주문할 수는 있었다. 그러나 이게 끝이 아니었다.


“술은 안 시킬라고?”

“아, 저희가 술을 잘 못해서요…”

“술 안 마시면 참치만 많이 먹게 돼! 그럼 돈이 안 돼!”

“허허허…^^;;;”


참치만 축낼 생각이냐며 엄하게 꾸짖는 할머니와 한번 더 실랑이를 벌이고 나서야, 우리는 참치를 먹기 시작할 수 있었다. 물론 이것도 끝은 아니었다. 이번엔 주방장 아저씨 차례였다.


“요즘은 피시방 가도 할 게임이 별로 없어요.”

“에…? 네…?”

“현질 안 하면 도대체 제대로 할 수가 없거든요.”

“아…그렇군요…ㅎㅎㅎ”

“ㅇㅇㅇ할 땐 ㅇㅇ만원까지 써 봤어요.”

“아…그렇구나…ㅎㅎㅎ”

“ㅁㅁㅁ할 땐 ㅁㅁ만원까지 써 봤구요.”

“아…그러셨구나…ㅎㅎㅎ”

“ㅅㅅㅅ도 한 적 있었는데, 왠지 이거 시작하면 돈 엄청 많이 쓸 것 같아서 안 했어요.”

“오…그러셨군요…ㅎㅎㅎ”

“참, ㅈㅈㅈ도 했었구나. 그 땐 아마 ㅈㅈ만원정도 썼을 거에요.”

“…”


식사하는 내내 아저씨 얘기를 듣느라, 우리끼리는 거의 한 마디도 나누지 못했다. 얌전히 먹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앞에서 계속 얘기하는데 무시하고 먹기만 할 수는 없지 않나.

우리가 첫 손님이라고 했는데, 결국 우리가 나갈 때까지 다른 손님은 한 명도 들어오지 않았다.

신촌의 한 참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