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너지

상관 없어 보이던 것들이 한데 묶여 어마어마한 시너지가 날 때가 있다. 전화기랑 컴퓨터를 합쳐 놓은 아이폰이 그랬고, 레코드 상점과 서점을 합쳐 놓은 츠타야 서점이 그랬다.

서로 엉켜붙어 있는 걸 떼어내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지만, 서로 전혀 다른 메커니즘으로 돌아가던 두 맥락을 자연스럽게 이어붙이는 건 그보다 훨씬 어려운 일이다. 사람도 그렇지 않나. 헤어지는 건 한순간이지만 새로운 인연을 굳건하게 다져나간다는 건 졸라 어렵다.

낯선 것들과 부대낀다는 건 확실히 피곤한 일이다. 그렇지만 그로 인해 얻게 되는 건 미지의 영역에 있다. 거부감은 당연한 거고, 반발은 자연스러운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시너지를 내야 한다는 생각은 언제나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도 언제나 하고 있어야 한다. 성취의 유통기한이 갈수록 짧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어제의 승리가 오늘의 태만함의 재료가 되면, 내일의 생존은 장담할 수 없다.

제국은 언제나 변방에서 탄생했다. 신선함은 밖에서부터 온다. 끊임없이 호기심을 가지고 주변을 둘러봐야 한다. 그러다 매력적인 파트너를 발견하면,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각오로 빡세게 붙어야 한다.

어려운 일이겠지만, 좋은 건 거의 항상 어렵다. 좋은 건 비싸다. 어영부영 어떻게든 그럭저럭 흘러가는 거야 어렵지 않겠지만, ‘자립으로서의 자유’는 갈수록 냉엄한 단어가 되어가고 있다.

내게 시너지란,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던 둘이 한 곳을 바라보게 하는 것’이다. 시너지를 내려면 다른 줄 알았던 이해관계의 교집합을 찾아내야 한다.

그리고 교집함이라 함은, 이미 존재하던 이해관계여야 한다는 뜻이다. 좋은 의미에서의 새로움은 ‘새롭게 보기’에 가깝다. 맨날 보던 그 풍경을 신선하게 바라볼 수 있는 관점을 제시해 준다는 뜻이다. 전에 없던 것을 들이댈 때, 우리는 그것을 새로움이라고 하지 않고 ‘특이하다’고 한다. 사람들은 특이한 것을 오래 좋아해주지 않는다.

헤헤 쑥씨럽긴 하지만, 트레바리는 지성(교육)과 사랑(커뮤니티)의 시너지를 꿈꾸는 회사다. 그런데 지성이 ‘더 많이 아는 것’이고, 사랑이 ‘서로에게 특별히 여겨지는 것’이라면 사실 둘 사이의 접점은 찾기 어렵다.

지성을 ‘더 현명해지는 것’, 사랑을 ‘상대를 위하는 것’으로 만들 수 있다면, 그래서 상대를 더 잘 위하기 위해 더 현명해지고 싶은 마음을 만들어낼 수 있다면, 그리고 그러한 마음이 더 좋은 세상과 더 좋은 삶으로 이어질 거라고 함께 믿게될 수 있다면, 우리는 아마도 꽤나 뿌듯하게 스스로를 자랑스러워할 수 있게될 거라고 생각한다.

Advertisements
시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