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화폐 총량

<사피엔스> 255페이지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심지어 오늘날에도 주화와 지폐(은행권)는 화폐의 유형으로서는 드문 것이다. 세계 전체의 화폐 총량은 약 60조 달러지만 주화와 지폐의 총액은 6조 달러 미만이다. 돈의 90퍼센트 이상, 우리 계좌에 나타나는 50조 달러 이상의 액수는 컴퓨터 서버에만 존재한다.”

60조 달러? 에게, 겨우 이것밖에 안 되나?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인 알파벳(구글)과 애플의 시가총액이 5,500억 달러 정도다. 아무리 잘나가는 회사여도 그렇지, 회사 하나가 전세계에서 돌아다니는 돈의 1%짜리라는 건 좀 이상하다. 심지어 올해 안으로 상장될지도 모른다는 아람코의 가치는 잘하면 10조 달러는 된다는데 말이다.

당장 세계 최대의 주식거래시장인 뉴욕증권거래소의 시가총액만 봐도, 20조 달러를 살짝 밑도는 수준이다. 나스닥, 런런, 도쿄는 각각 5조 달러 규모고, 상하이가 4조 달러, 홍콩, 유로넥스트, 선전이 3조 달러 정도. 서울은 1.2조 달러로 15위다. 혹시나 해서 1위부터 15위까지 더해 보니까 2015년 기준으로 딱 60조 달러 정도다. 전세계 다 합치면 70조 달러.

응? 그럼 60조 달러라는 숫자는 어디서 나온 거지? 혹시 번역이 잘못되었나 싶어 찾아보니 번역에는 문제가 없다. 그래서 더 찾아봤더니 ‘broad money’라는 개념이 있다. 경제학에서는 광의통화 혹은 m2라고도 부른다. 지폐랑 동전에다가 은행 구좌 잔고, 만기 2년 미만의 금융상품 등 현금화가 쉽고 빠른 돈을 합쳐놓은 액수를 말한다.

아마 <사피엔스>에서 언급한 ‘세계 전체의 화폐 총량’은 이 broad money를 말한 게 아닌가 싶다. 참고로 가장 최근에 집계된 world broad money의 규모는 약 81조 달러다. <사피엔스>가 2011년에 나왔으니, 그새 21조 달러 정도 늘어났나보다.

재미있는 건, ‘주화와 동전’은 현재 5조 달러 정도로 집계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유발 하라리가 책을 쓸 때와 비교하면 비슷하거나 오히려 줄어들었다는 뜻. 그러고 보면 일단 나조차도 5년 전보다 동전은 물론 지폐를 훨씬 덜 쓰고 있다. 사회의 개념화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구나.

그 외에도 흥미로운 통계 자료들이 꽤 많다. 전세계에 있는 비트코인을 합치면 50억 달러. 전세계에 있는 금과 은은 각각 7.8조 달러와 140억 달러. 미국 국채의 총합은 4.5조 달러.

뭔가 괜히 무시무시한 통계도 있다. 전세계 채무의 양이다. 199조 달러다. 이 중 30% 가량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로 생겼다고 한다. 전체 채무의 3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건 나라 빚이다. 60조 달러 정도. 4대 채무국인 미국이 17조 달러, 유럽이 16조 달러, 일본이 12조 달러, 중국이 4조 달러 어치의 돈을 갚아 나가는 중이다. 국가 채무 1,200조에 빛나는 한국도 한국이지만, 세계는 세계를 팔아도 반도 갚지 못하는 빚을 지면서 살고 있는 것이다. 레버리지 세상!

제일 규모가 큰 숫자는 파생상품(옵션, 선물, 스왑 등) 관련 통계에서 나온다. 전세계 파생상품 가치의 총합은 무려 630조 달러에서 1경2천조 달러. 이쯤 되니까 괜히 세계 경제가 꽤나 아슬아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 <빅 숏>을 읽은 다음이라 그런지 이른바 전문가들이 만들어 놓은 안전장치에 대한 불신이 커진 요즘이라 더 그런가보다.

하여간에 <사피엔스> 재밌는 책이다. 전체적인 흐름도 재밌고, 이렇게 부분 부분에 꽂혀서 각종 뻘글을 써내게 되기도 하고. 두꺼워서 부담스럽긴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읽었으면 좋겠다. 두번일겅 세번일겅!

Advertisements
전세계 화폐 총량

기준금리 인하 소식 듣고 주저리 주저리

기준금리가 내려갔다. 이러저러한 생각이 들길래 주저리 주저리.

1. 생계

(꼭 기준금리 인하 때문만은 아니지만) 이제 진짜 재테크 제대로 안 챙기면 자산가나 고소득자가 아닌 다음에야 늘그막에 힘들 것 같다. 100세 시대라는데, 대학 나와서 취직해서 운 좋게 오십까지 버틴다고 해도 무려 반백 년을 더 살아야 한다. 그간 돈 모아 봐야 얼마나 모을 수 있겠나. 집세 내고 생활비 쓰고 하면 얼마 안 남는데다가, 결혼이라도 할라 치면 / 애라도 키울라 치면 / 행여나 누구라도 아프면, 한 달에 백 만원 저축하는 것도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계산해 보니까, 3% 정도의 세후이자율로 한 달에 150만원씩 25년간 저축하면 대략 6억7천만원 정도를 모을 수 있다. 이걸로 적당한 부동산 하나 사서 굴리면 한 달에 200만원 정도는 나오겠네. 아마 이게 일반적인 직장인들이 꿈꾸는 최상의 시나리오지 싶다. 3%+150만원+25년이 말처럼 쉽지 않아서 문제지.

2. 다른 나라들은

이 와중에 미국만 나홀로 금리 인상 고려중이다. 다시 미국의 시대가 오나. 뭐 언제는 미국의 시대 아니었냐마는.

막상 미국이 금리 올리면 바로 따라 올릴 수도 있겠지만, 미국은 다시금 경제 부흥기인 것 같고 한국은 장기 침체가 너무 빤히 보이는 형국이라, 섣불리 미국 따라할 수 있는 여건이 될진 모르겠다.

90년대 초반의 일본이랑 비슷하다고들 하는데, 사실 일본이랑 비교하긴 어렵다고 본다. 침체 전 일본은 세계에서 제일 잘 나가는 나라 중 하나였고, 인구도 많아서 내수시장도 컸고, 경제 구조도 중소기업 위주로 탄탄하게 잘 자리잡혀 있었다. 그래서 무려 20년동안 내리막길을 걸어도 그럭저럭 버텼는데, 한국은 글쎄…

3. 금리 내린다고 달라질 것 같진 않은데

워낙에 상황 안 좋아 보이니 금리 인하 말고는 뾰족한 수가 없었을지도 모르지만, 금리 인하 한다고 달라지는 게 있을진 모르겠다. 저축 하지 말고 돈 쓰라고 금리 내려주는 건데, 어차피 기존 금리도 결코 높다고는 할 수 없었으니까, 이미 금리 인하로 인한 효과는 볼 만큼 다 보지 않았나 싶다. 아예 제로 수준까지 내린다고 해도, 금리 인하만으로는 유의미한 변화가 나오기 어렵지 않을라나.

좀 더 냉소적+공격적으로 까 보면, 어차피 이미 중산층/중소기업 이하에선 저축 거의 못 하고 있다. 없어서 못 쓰고 있는데 금리 낮춰준다고 뭐가 달라지겠나. 그나마 변동금리로 돈 빌렸으면 떡고물이라도 얻어먹을지 모르지만.

결국 금리 인하 왜 하냐 하면 대기업들 좀 더 힘 내서 장사 하라는 건데, 지금 대기업들이 돈이 없어서 장사를 못 하고 있는 건 아니라고 본다. 설마 금리가 높아서 현금 수십 조씩 쌓아 놓고 투자 안 하는 거겠나.

차라리 디테일하게 들어가는 게 어떨까 싶기도 하다. 기준 금리처럼 아주 큰 틀이 아니라. 경제는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는데, 경제 정책만 크게크게 노는 거, 이상하지 않나. 물론 디테일하게 한답시고 정부 주도 사업을 한다든가 하면 더 피곤해지긴 하겠지만.

가계 부채도 겁난다. 언제 터지냐 소리 나오는 마당에 부채고 뭐고 일단 급한 불부터 끄자는 식의 대응만 반복하다가 진짜 터지면 어떡할라 그래.

그리고 설령 경제 붐업시켜 봐야 지금 같은 경제 구조에서는 내수 진작보다는 국부 유출의 가능성이 높다. 당장 삼성전자만 해도 외국인 지분이 과반이다. 그래도 붐업 못 시키는 것보다야 낫겠지만…

독토 친구들과 한 얘긴데, 그냥 닥치고 최저임금 올리고 칼퇴 시켜주는 게 최고의 해결책일 것 같다.

4. 장기 불황에선

다른 건 잘 모르겠는데, 싸게 파는 유통업체가 앞으로 점점 잘 될 거라는 건 확실해 보인다. 이마트 매출 높아질 거고. 다이소 같은 곳도 잘 될거고.

그런데 싸게 팔라면 싸게 사야 된다. 그럼 싸게 만들어야 되고, 싸게 만들려면 역시 만만한 건 약자와 미래 세대. 노동이랑 환경 문제는 또다시 뒷전이 되겠지. 아오.

중고 시장도 성장할 거라고 본다. 지금 중고 시장 규모가 합치면 18조 정도 된다는데, 더 커지지 않을까. 이 시장에서 빅 플레이어가 나올 수 있을 지는 잘 모르겠지만…

물론 이 와중에도 갤러리아나 신세계 본점 같은 곳은 훨훨 날아오를 거다. 럭셔리는 경기 잘 안 타니까.

아 그러고보니까 에잇퍼센트도 잘 되겠네.ㅎㅎ

기준금리 인하 소식 듣고 주저리 주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