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를 하루 세잔 이상 마시면 가슴이 작아진다?

커피를 하루 세잔 이상 마시면 가슴이 작아진다?

찾아보니 2008년 스웨덴의 한 연구진이 영국의 암 관련 학술지(British Journal of Cancer)에 발표한 논문이 시작이다. (이 학술지는 돈을 내야지 볼 수 있게 해놔서 논문을 직접 볼 수는 없다.)

이 논문이 발표되자마자 언론들은 열심히 기사들을 써댔는데, 대충 이런 식이다. ‘커피 너무 많이 마시면 가슴 작아져’ ‘커피를 마실 것인가, 가슴을 지킬 것인가’ ‘커피 컵과 브라 컵 중에 선택하세요’.

그런데 문제는 기사들이 논문을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논문 자체도 별로 신뢰할 만한 방법으로 연구되지 않은 것 같다는 것이다. 간단하게 세 가지 이유만 들면:

1. 논문에서 가슴 사이즈를 측정하는 방법이 잘못됐다. 단순하게 ‘면적X높이/3’으로 계산했다고 한다. 무슨 원뿔 부피 구하는 공식도 아니고…

2. CYP1A2*1F 유전자가 없는 사람들의 경우, 오히려 커피를 많이 마시는 사람들의 가슴 사이즈가 아주 조금 더 컸다. 물론 통계적 오차범위 내에서의 차이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참고로 CYP1A2*1F는 유방암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알려진 유전자. 가족력이 있다면 이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다.

3. CYP1A2*1F 유전자 보유자의 경우라 하더라도, 이 연구결과는 어디까지나 상관관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을 뿐,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 심지어 시간차를 두고 실험을 한 것도 아니다. 커피를 많이 마시도록 한 다음 가슴 사이즈를 측정한 게 아니라, 그냥 불러다 놓고 하루에 커피 몇 잔 마시는지 물어보고 가슴 사이즈 재고 돌려보냈다는 뜻.

참고로 이 연구 결과를 한국 언론이 주목하기 시작한 건 3년 후인 2011년 정도부터인 듯하다. 그 후로 꾸준히 기사로부터, 블로그로부터,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로부터 ‘하루 세잔 커피는 당신의 가슴을 작게 만듭니다’ 식의 글들이 나오고 있다.

아무튼 ‘커피를 마시면 가슴 사이즈가 작아진다’는 이야기는 아직 아무 근거도 없는 낭설이라고 봐야 한다.

이런 식으로 근거 없는 정보들이 돌아다니고, 사람들이 이걸 믿고, 그래서 어처구니없는 데 사회적 비용이 지출되는 걸 볼 때마다 으앙 이건 정말 댓츠 노노다. 그런 의미에서 황승식님과 함께하는 트레바리 넘버스의 갈 길이 참 멀다. 범람하는 정보들을 합리적으로 가려내는 역량을 키우는 일이니. 정혜승님과 함께하는 트레바리 뉴미디어에서도 할 일이 많다. 언론만 바로서도 쓸데없는 소식의 반은 줄어들테니.

커피를 하루 세잔 이상 마시면 가슴이 작아진다?

카피 약과 오리지널 약

박재영의 <개념의료>를 읽고, 황승식 선생님과 송수연 양 등등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글.

  1. 우리나라에서는 약을 처방할 때 ‘상품명 처방’이 기본이다.
    • 성분이 같아도 약효가 다른 경우가 꽤 되기 때문이다.
    • 이유는 불순물, 용량, 원료의 미세한 차이 등 때문이라고. 심지어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2. 그런데 특허 기간이 만료되면, 같은 성분으로 수없이 많은 카피약이 쏟아져 나올 수 있다.
    • 기본이 수십 가지다.
  3. 당연히, 약국 입장에선 이 모든 약을 구비해 놓을 수가 없다.
    • 그래서 ‘상품명 처방’이 아닌 ‘성분명 처방’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 일반적으로 ‘상품명 처방’은 의사들의, ‘성분명 처방’은 약사들의 주장.
    • 양쪽의 주장에 모두 일리가 있으니 누가 무조건 좋고 나쁘고 그런 건 아니다.
  4. 어쨌든 약국에 의사가 처방한 브랜드의 약이 없을 경우, 약사는 ‘대체조제’를 할 수 있다.
    • 물론 의사가 ‘대체불가’ 표시를 할 경우, 어떤 경우에도 대체조제는 불가능해진다.
    • 예를 들어 체내 약물 농도가 중요한 뇌전증(간질)약 같은 경우에는 같은 성분이라고 해도 함부로 제품을 바꾸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한다.
  5. 대체조제를 하려면, 그 약이 ‘생동성 실험’을 통과한 약이어야 한다.
    • 생동성 실험은 건강한 사람의 몸에 약을 투여한 후, 오리지널 약과 카피 약의 혈액 농도를 비교하는 실험이다. 보통 80~120% 정도면 합격.
    • 우리나라는 가장 많이 유통되는 약을 대조약으로 해 놨기 때문에 카피 약이 대조약일 때도 있다.
    • 생동성 실험을 통과했다는 뜻은, 카피 약의 약효가 오리지널과 차이가 없을 확률이 높다는 뜻이다. 그렇지만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효과를 비교하는 비교임상실험이 아니기 때문에, 약효를 ‘보증’하는 정도까진 아니다.
    • 예를 들어, 최근에는 생동성 실험을 통과했는데도 약효에 차이가 있는 경우가 적잖이 보고되고 있다고 한다.
    • 심지어 2006년에는 대규모 실험 조작 사건(93개 제약사가 무려 231개의 의약품 생동성시험을 조작…)이 일어난 적도 있었다…
  6. 생동성 실험 대신 ‘비교용출 실험’만 거쳐도 약을 팔 수는 있다. 대신 대체조제는 못 한다.
    • 비교용출 실험은 시험관 안에서 이루어진다.
    • 시험관 안에서 똑같이 기능했다고 몸 안에서도 똑같이 기능할 거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 인체는 매우 복잡하기 때문이다.
    • 예를 들어 위장 내 pH 농도나 효소의 양에 따라서 약의 흡수율은 아주 많이 달라질 수 있다고.
  7. 그러니까, 소비자 입장에서는 카피 약을 처방받을 경우, 그 약이 생동성 실험을 통과했는지를 확인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이왕이면 오리지널 약을 먹거나?
    • 특히 동네 병원일수록 생동성 실험을 거치지 않은 카피 약을 처방할 확률이 높다고 한다. (리베이트 때문에ㅜㅜ)
  8. 그렇다고 카피 약이 무조건 나쁘냐 하면 또 그건 아니다.
    • 카피 약은 약의 가격을 낮추는 데 큰 기여를 한다.
    • 카피 약이 아니었다면 아프리카의 에이즈 상황은 지금보다 훨씬 어려웠을 거다.
    • 그보다는 약효 동등성을 어떻게 하면 잘 테스트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게 더 중요할 듯.
  9. 참고로, 인터넷에 떠도는 카피 약에 대한 정보는 정확하지 않은 게 너무 많다. 조심해야 한다.
    • 대표적으로 ‘특정 카피 약은 오리지널에 비해서 개량된 버전이라 흡수도 더 잘 된다’는 식의 허위 정보.
  10.  카피 약이라서 오리지널 약에 비해 약효가 눈에 띄게 달랐으면, 벌써 난리 났을 거다. 그 정도는 아니니까 너무 걱정할 필요까지는 없다.
    • 오리지널 약에 비해 지나치게 저렴할 경우에만 살짝 의심을 가지고 생동성 실험 통과 여부를 확인해 보는 정도면 충분하다.
카피 약과 오리지널 약

황사와 미세 먼지를 한번에 측정하는 통합대기환경지수(CAI)

어제(23일) 황사 경보가 발령됐었죠. 최근 5년을 통틀어 가장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미세먼지(PM10) 농도도 평소보다 스무 배 이상 높았구요.

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오늘도 대기 상태는 여전히 나쁩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평소보다 5~6배나 높다고 하네요.

사실 황사랑 미세 먼지는 다른 겁니다. 같이 올 때도 있지만, 따로따로 올 때도 있죠. 게다가 챙겨야 할 건 황사와 미세먼지만 있는 게 아닙니다. 오존이니 뭐니 해서 한두 가지가 아니죠. 그러다 보니 아무리 건강이 소중해도, 하나하나 챙기기 귀찮아 내버려 두다 결국 아예 신경 쓰지 않고 다닐 때가 많습니다.

이럴 때 유용한 지표가 있는데, 바로 통합대기환경지수(CAI)입니다. 각종 대기오염 관련 정보들을 한 번에 모아서 좋음 – 보통 – 민감군 영향 – 나쁨 – 매우 나쁨 – 위험으로 구분해서 표현하죠. 참고로 CAI 지수가 351 이상일 때부터를 ‘위험’으로 분류하는데, 어제 제가 살던 성북구는 800 이상이 나왔다는…오늘은 160 정도네요. 나쁨 수준입니다. 어제보다 좋아졌다고 함부로 밖에서 돌아다니거나 운동하고 그러면 오히려 몸 해쳐요;;;

아무튼 앱스토어에서 ‘미세먼지’나 ‘PM10’ 등으로 검색하면 관련 앱들이 많이 나오는데, 대충 맨 위에 있는 거 하나 다운받으시면 실시간으로 현재 대기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별 생각 없이 존댓말로 쓰고 나니까 뭔가 재수없넼ㅋㅋ

황사와 미세 먼지를 한번에 측정하는 통합대기환경지수(C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