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롤과 사랑, 그리고 욕망

‘상대를 원하는 것’은 사랑이라기보단 욕망이라고 생각한다. 사랑은 ‘나로 인해 상대가 더 좋은 삶을 살게 되길 바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 캐롤은 테레즈를 사랑했다기보다는 욕망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았더라면 자신과의 관계로 인해 테레즈가 다칠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테레즈에게 다가가고, 원하고, 함께 여행을 떠날 수 없었을 거다.

그렇지만 캐롤은 결국 테레즈를 사랑하게 됐다. 그래서 떠났다. 테레즈를 사랑하는 마음이 욕망하는 마음보다 커지지 않았더라면, 굳이 떠날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다시 돌아왔다. 자신의 사랑과 욕망을 동시에 잡겠다는 결심을 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언제나 그렇듯, 좋은 건 비싸다. 사랑만 하는 것도 어렵고, 욕망만 하는 것도 어렵지만, 사랑하면서 욕망하는 것은 그보다 훨씬 어렵다. 이 때 필요한 건 용기와 각오다. 캐롤은 앞으로 많은 것을 이겨내야 할 거다. 먹고사니즘부터 사회의 시선, 그리고 둘의 관계까지.

자기가 가치를 인정하는 대상에게 그에 걸맞는 값을 지불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볼 때마다 멋지다고 생각한다. 캐롤이 테레즈에게 돌아오는 모습은 정말 너무 멋졌다. 당당하게 원하는 모든 것을 거머쥐겠다는 패기는 참 보기 드문 덕목이다.

욕망을 나쁘다고 생각해본 적은 한 번도 없지만, 그렇다고 욕망이 필요하다고 생각해본 적도 없었다. 그런데 어쩌면 관계에서 욕망은 사랑 못지않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기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은 사랑받는 것 못지않게 누군가의 욕망의 대상이 되는 것도 간절하게 원하는 것 같기 때문이다.

‘사랑과 욕망은 하도 붙어다니는 경우가 많아서 종종 하나로 오인받지만, 엄밀히 말하면 다르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 어쩌면 아닐지도 모르겠다. 제대로 사랑하려면 제대로 욕망할 줄 알아야 하고, 오래오래 잘 욕망하고 싶으면 꼭 사랑을 해야만 하는지도 모르겠다.


 

<캐롤> OST랑 <신세계> OST랑 되게 비슷하다. 특히 <캐롤>의 ‘The End’라는 곡와 <신세계>의 ‘Big Sleep’라는 곡.


 

테레즈와 테베즈.png

테레즈랑 테베즈는 이름이 비슷하다.

Advertisements
캐롤과 사랑, 그리고 욕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