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화폐 총량

<사피엔스> 255페이지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심지어 오늘날에도 주화와 지폐(은행권)는 화폐의 유형으로서는 드문 것이다. 세계 전체의 화폐 총량은 약 60조 달러지만 주화와 지폐의 총액은 6조 달러 미만이다. 돈의 90퍼센트 이상, 우리 계좌에 나타나는 50조 달러 이상의 액수는 컴퓨터 서버에만 존재한다.”

60조 달러? 에게, 겨우 이것밖에 안 되나?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인 알파벳(구글)과 애플의 시가총액이 5,500억 달러 정도다. 아무리 잘나가는 회사여도 그렇지, 회사 하나가 전세계에서 돌아다니는 돈의 1%짜리라는 건 좀 이상하다. 심지어 올해 안으로 상장될지도 모른다는 아람코의 가치는 잘하면 10조 달러는 된다는데 말이다.

당장 세계 최대의 주식거래시장인 뉴욕증권거래소의 시가총액만 봐도, 20조 달러를 살짝 밑도는 수준이다. 나스닥, 런런, 도쿄는 각각 5조 달러 규모고, 상하이가 4조 달러, 홍콩, 유로넥스트, 선전이 3조 달러 정도. 서울은 1.2조 달러로 15위다. 혹시나 해서 1위부터 15위까지 더해 보니까 2015년 기준으로 딱 60조 달러 정도다. 전세계 다 합치면 70조 달러.

응? 그럼 60조 달러라는 숫자는 어디서 나온 거지? 혹시 번역이 잘못되었나 싶어 찾아보니 번역에는 문제가 없다. 그래서 더 찾아봤더니 ‘broad money’라는 개념이 있다. 경제학에서는 광의통화 혹은 m2라고도 부른다. 지폐랑 동전에다가 은행 구좌 잔고, 만기 2년 미만의 금융상품 등 현금화가 쉽고 빠른 돈을 합쳐놓은 액수를 말한다.

아마 <사피엔스>에서 언급한 ‘세계 전체의 화폐 총량’은 이 broad money를 말한 게 아닌가 싶다. 참고로 가장 최근에 집계된 world broad money의 규모는 약 81조 달러다. <사피엔스>가 2011년에 나왔으니, 그새 21조 달러 정도 늘어났나보다.

재미있는 건, ‘주화와 동전’은 현재 5조 달러 정도로 집계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유발 하라리가 책을 쓸 때와 비교하면 비슷하거나 오히려 줄어들었다는 뜻. 그러고 보면 일단 나조차도 5년 전보다 동전은 물론 지폐를 훨씬 덜 쓰고 있다. 사회의 개념화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구나.

그 외에도 흥미로운 통계 자료들이 꽤 많다. 전세계에 있는 비트코인을 합치면 50억 달러. 전세계에 있는 금과 은은 각각 7.8조 달러와 140억 달러. 미국 국채의 총합은 4.5조 달러.

뭔가 괜히 무시무시한 통계도 있다. 전세계 채무의 양이다. 199조 달러다. 이 중 30% 가량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로 생겼다고 한다. 전체 채무의 3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건 나라 빚이다. 60조 달러 정도. 4대 채무국인 미국이 17조 달러, 유럽이 16조 달러, 일본이 12조 달러, 중국이 4조 달러 어치의 돈을 갚아 나가는 중이다. 국가 채무 1,200조에 빛나는 한국도 한국이지만, 세계는 세계를 팔아도 반도 갚지 못하는 빚을 지면서 살고 있는 것이다. 레버리지 세상!

제일 규모가 큰 숫자는 파생상품(옵션, 선물, 스왑 등) 관련 통계에서 나온다. 전세계 파생상품 가치의 총합은 무려 630조 달러에서 1경2천조 달러. 이쯤 되니까 괜히 세계 경제가 꽤나 아슬아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 <빅 숏>을 읽은 다음이라 그런지 이른바 전문가들이 만들어 놓은 안전장치에 대한 불신이 커진 요즘이라 더 그런가보다.

하여간에 <사피엔스> 재밌는 책이다. 전체적인 흐름도 재밌고, 이렇게 부분 부분에 꽂혀서 각종 뻘글을 써내게 되기도 하고. 두꺼워서 부담스럽긴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읽었으면 좋겠다. 두번일겅 세번일겅!

Advertisements
전세계 화폐 총량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