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312 예비군 이야기

예비군 훈련 갔다가 주워들은 이야기 몇 개. 6시간동안 입 한번 안 열고 열심히 주변 사람들 떠드는 거 훔쳐 들었다. 생각해 보니까 뭔가 찌질하네 ㅋㅋㅋ

1. 인형뽑기 사업

내 뒤에 앉아 있었던 덩치 큰 엉아는 아버지, 삼촌과 함께 인형뽑기 사업을 한다고 했다. 제법 잘 돼서 얼마 전엔 300만원짜리 오토바이도 하나 뽑았다고. 뽑기 기계 하나당 가격은 200만원 정도인데, 이걸 가지고 편의점이나 도로변에 월세를 내고 설치하는 거라고 한다. 월세는 편의점 같은 경우 25만원 정도고, 도로변은 15만원 정도인 모양. 지금 52대 정도를 굴리고 있는데, 하루종일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수금하고 인형 채워 넣느라 운전만 12시간씩 한다고 했다.

2. 동대장은 5급 사무관

지역(주로 동 단위다) 예비군 훈련을 담당하는 동대장은 군인이 아니라 공무원인데, 5급 사무관이라고 한다. 우리 동네 동대장 아저씨 같은 경우 전역 후 열심히 공부해서 작년 말 합격했다고. 경쟁률은 10대 1 정도였다고 한다. 68년생인가 그랬는데, 아들 뻘 되는 예비군들의 무례를 애써 무시해 가면서 훈련을 진행해 가는 게 짠했다. 동대장 아저씨는 훈련 도중 갑자기 한숨을 쉬면서, ‘여러분들 지금 다니고 있는 직장 열심히 다니세요’라고 했다. 먹고 사는 게 정말 보통이 아니라며.

3. 복장(태도)이 중요해지기 시작하면

예비군에서 제일 중요한 게 복장이다. 지퍼 채워야 하고, 고무링 해야 하고, 쓰지도 않는 모자 꼭 가져가야 한다.

지금까지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겼는데, 이게 왜 중요한지 모르겠으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어처구니없는 걸 중요하게 여기는 조직은 군대 말고도 많기 때문이다. 이런 조직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라도, 군대에서 도대체 왜 복장이며, 목소리 크기며, 태도며, 멘탈 같은 걸 그렇게도 강조하는지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뭐긴 뭐겠나. ‘고작 이런 것들’이 아니면 사람을 가를 수 없기 때문이지. 유지시키는 게 고작이거나, 쓸데없이 비대하거나, 성과라는 게 너무 주관적인 조직일 경우 이런 ‘낭비’가 일어나기 쉽다고 본다. 군대가 대표적이겠고. 대기업도 그렇고.

그래서 말인데, 조직 내에서 ‘애티튜드’라는 단어가 빈번하게 나오기 시작하면,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신호탄으로 받아들여도 좋지 않을까. 하다하다 할 게 없어서 태도 걸고 넘어지기 시작하는 것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생산적인 조직 내 정치를 근절하고 싶다면, ‘멘탈’ ‘태도’ ‘정신력’ 같은 단어들부터 조심하자. 이 단어들이 나빠서가 아니라, 이 단어들이 굳이 입밖으로 튀어 나와야 하는 맥락이 대체로 나쁘기 때문이다.

4. 스트레스의 원인 – 통제, 접근성, 가치

한 저명한 심리학자에 따르면, 스트레스의 원인에는 세 가지가 있다고 한다.

  1. 통제: 자신이 상황을 통제할 수 없을 때
  2. 접근성: 자신과 가까운 사람 – 가족이나 연인, 친구 같은 – 과 닿을 수 없을 때
  3. 가치: 자신이 하는 일에서 정당성을 느낄 수 없을 때

이 이론대로라면, 어떤 회사가 1) 안정적이고, 2) 단합 잘 되고, 3) 유의미한 방법으로 돈을 벌 수만 있다면 구성원들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회사를 다닐 수 있다. 물론 몹시 비현실적인 이야기긴 하지만. 그래도 회사가 뭘 추구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힌트를 줄 수 있는 이론인 것 같다. 가치를 지향할 것. 그 가치에 공감하는 동료를 찾을 것. 그리고 생존의 압박을 덜 느끼는 비즈니스를 할 것.

말하면서 <제로 투 원>을 떠올렸다. 피터 틸이 묘사한 페이팔의 모습이 대충 위에서 이야기한 것과 비슷했던 것 같기 때문이다. 나름 가치 중심적이면서 끈끈한 집단이었고, 이른바 창조적 독점을 통해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고. 물론 개인적으로 <제로 투 원>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여러 가지가 이유가 있는데, 어줍잖게 까느니 강규영 씨의 독후감 링크를 거는 게 훨씬 나을 듯. 오랜만에 읽으니까 너무 좋다…인규형 소개로 곧 뵙기로 했지롱.

참고로 예비군에서 이 이론(?)을 설명해준 이유는

  1. 강인한 멘탈로 불확실한 상황이 주는 공포를 이겨내고
  2. 뜨거운 전우애로 가족보다 끈끈한 정을 느끼고
  3. 조국을 지킨다는 자부심으로 가슴벅찬 보람을 느끼자

고 얘기하기 위해서였다…

Advertisements
150312 예비군 이야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